영양 자문
건강에 이로운 영양제도

     


어떻게 먹으면 영양소들이 가장 좋게 흡수되며 건강을 보강할 수 있다는 게 누구나 다 아는 것이 아니다.
Daily Healthpost에 의하면 다음과 같은 먹는 원칙 5개가 있다.
 
1.     영양질 수용에 의하여 먹는 것.
영양질 수요는 사람의 나이, 체질 상태, 성분 육체적 운동수준에 따라 달라진다. 때문에 사람마다 신체에 필요한 에너지와 영양질을 보강하기 위하여 어떤 식품을 먹어야한지 알아야 한다. 때문에 이 사람의 영양제도가 맞다 틀린다 논하기 어렵다
2.     소금 게한 음식의 맛을 만들어내는 양념인데 너무 남용하면 위험하다. 과도 사용은 혈압증진, 심장병, 신장쇠약, 뼈다공성 등을 초대할 수 있다.
3.     식사 매끼 마다 소스대신에 양념 ( 맛나 ) 추가하는 것. 익숙된 음식의 맛을 싫어하기 때문에 많은 사람은 유수한 음식습관을 포기해버렸다. 이 문제점의 해법은 양념 여러가지에 의하여 반찬의 매혹력을 증가하면서 미리 지은 소스를 제한하는 것이다. 일부 양념에는 산화방지제가 있어 병예방 면역기구를 보강하며 체중을 성공적으로 주리는 데 고추, 생강, 계피 적극적인 역할을 논다.
4.     배 고픈게 나두는 것.
비만증 원인인 벅고싶은 감각을 통제하기 위하여 밥 한끼를 여러회로 나우어 먹는 방법이다. 그러나, 너무 이 방법을 기계적으로 지키면 땨로는 반작용 될 수 있다 (일부 사람들이 프로그램하대로 먹기 때문에 배고프지 않아도 그냥 먹는다).
          자기를 재고프게 나두세요. 아침식사 후 4시간 전에 배고프면 아침 먹는 량이 너무 적고 대신 배고픈 감각이 늦으면 너무 많이 먹다는것을 의미한다.
5.     과일 과 지방성 음식의 결합
          과일에는 산화방지제가 충분히 있다 이는 자유 산화기원에서부터 짐체를 보호하는 적용이다. 고려해야 할 문제점은 과일내 당이 있는것이라 건강전문가에 의하면 과일을 별도 먹으면 혈액내 당이 돌변적으로 증가될 수 있어서 과일을 먹을때 우유, 요구즈트, 치즈 또는 땅콩버더 같이 먹으면 좋다.
공유 :